말의 씨앗, 말씨

 

 

 

한 개의 복숭아에 한 개의 씨앗이 있다는 것은 누구나 다 안다. 하지만 그 씨앗 속에 몇 개의 복숭아가 있는지는 아무도 모른다.’

 

누구도 이견을 가질 수 없는 참 멋진 말이다. 오늘은 이 문장을 읽으면서 생각이 난 말씨에 대해서 이야기해 보려고 한다. 물론 사전에는 말하는 태도나 말하는 버릇이라고 되어 있다. 하지만 필자는 분명 말씨에는 복숭아씨와는 비교할 수 없는 위용이 있다고 생각한다.

 

말이 씨앗이 되어서 몇 수백 배로 돌아오기도 하기 때문이다. 가끔 식당이나 커피숍에 갔을 때에도 예쁜 말씨를 쓰는 사람이 있는가하면 그렇지 않은 경우도 있다. 그런데 진짜 신기한 것은 예쁜 말씨를 쓰는 사람이 있는 음식점은 잘 되는데, 그렇지 않은 집은 잘 안 된다. 여름에 덥고 겨울에는 춥다는 이야기처럼 당연한 이야기 아닌가? 밑반찬 좀 더 달라고 하는 말에 남는 것도 없다면서 불쾌한 말씨를 던지는 종업원이나 사장님, 돌아서서 나오면서 이 집은 얼마 못 가겠군.”이라고 말하면서 나오게 되는데 백발백중 몇 개월 안에 임대문의가 붙게 된다.

 

불쾌한 말씨가 더 씨앗이 된 걸까? 아니면 나오면서 우리끼리 한 이야기가 씨앗이 된 걸까? 연구소에 한 곳에 오래 있어서 십여 년을 지켜봤는데 두 번 정도만 필자가 틀렸고 나머지 수십 번은 다 맞았다. 우선 말을 해버린다는 생각부터 바꿔야 한다. 말은 절대로 버려지지 않는다. 말은 씨앗이 되어서 수십 배, 수백 배의 결과물을 가져다준다.

 

요즈음 조금 한가한 식당이나 카페에 가면 불경기 때문에 영업이 안 된다고 울상이다. 그런데 미안하지만 지금도 줄을 서서 먹는 음식점이나 카페가 여전히 있다는 것이다. 일단 영업이 안 된다는 말의 씨앗을 계속 열심히 심고 있는 자신의 모습을 깨닫고 반성해야 한다.

 

필자의 단골 카페 사장님에게서 제일 많이들은 말씨는 참 감사하죠. 요즘 같이 한 집 건너 카페가 있는데도 불구하고 저희 카페를 찾아주시니 제가 참 복이 있는 것 같습니다.”이다. 그 집은 갈 때마다 거의 만석이다. 큰길가에 있는 것도 아니고 뒷뒷골목이다.

 

말씨는 영업하는 사람에게만 해당되는 것이 아니다. 어렸을 때 소아마비를 고쳐주셨던 한의원 할아버지께서 초등학교1학년이었던 필자에게 커서 훌륭한 사람이 될 것 같다는 덕담을 해주셨는데 지금도 가끔 정말 훌륭하게 잘 살고 있는지 돌아본다. 때로는 그 말의 씨앗 덕분에 잘 살고 있다는 생각도 들고, 때로는 현재를 반성하면서 더 열심히 살아야겠다는 생각도 든다. 그 때만해도 소아마비가 고치기 어려운 병이었는데도 불구하고 고쳐주셨으니 나는 참 복이 많은 사람이라고 느끼면서 뭔가 사회에 늘 갚아야겠다는 마음으로 살아가고 있다.

 

어쩌면 현재 나의 모습은 평생 살면서 스스로 열심히 심어온 말의 씨앗과 주변에서 뿌려준 말의 씨앗의 결과일지 모른다. ‘콩심은데 콩나고, 팥심은데 팥난다.’는 속담처럼 말이다.

 

우선 사랑하는 가족에게, 그리고 가까운 사람들에게 좋은 말씨를 쓰도록 하자. 물론 가능하다면 누구에게라도 좋은 말씨를 쓰면 더욱 좋을 것이다. 행복도 불행도 그 말씨 속에 숨어 있음을 잊지 말도록 하자. 필자도 새로운 마음으로 좀 더 좋은 행복씨앗을 심기를 다짐해본다.